반기문 "방북 검토..DMZ평화공원 적극 도울 것"

                                                           ["방북, 남북간 협의하며 검토…DMZ세계평화공원, UN 차원 검토"]

 

 

반기문 UN 사무총장은 26일 "적절한 기회를 봐서 북한 당국, 한국 정부와 협의를 해 가면서 방북 문제 등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휴가차 6일 간의 일정으로 방한 중인 반 총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가진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여전히 방북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입장에 아직도 변함이 없다. 유엔 사무총장으로 남북관계의 긍정적인 발전을 위해 어떤 역할도 할 준비가 돼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반기문유엔사무총장.jpg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26일 서울 세종로 외교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반 총장은 다만 "현재 남북관계가 서서히 진전되는 과정에 있다"면서 "우선은 관계 당사자들끼리 대화를 해서 문제를 해결하고 추후에 측면에서 정치적으로 도와드리는 것이 유엔 사무총장의 역할"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반 총장은 수차례에 걸쳐 한반도 평화와 안정의 증진을 위해 방북할 의사가 있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반 총장은 또 박근혜 대통령의 비무장지대(DMZ) 내 세계평화공원 조성 구상에 대해 "남북이 공감대를 이루는 경우, 본 구상이 구체화되는 과정에서 UN사무총장으로서 필요한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며 "(지난 23일 박 대통령과 회담에서) 남북 간 좋은 협의를 이뤄내 진전이 있을 경우, 유엔이 적극적으로 도와드리겠다는 점을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그는 "UN도 이미 내부적으로 어떻게 도와드릴 수 있는지 법적, 정치적, 제도적인 면에 대해 검토를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반 총장은 이어 지난 5월까지 이어진 북한의 군사적 도발 및 위협 공세에 대해선 "박 대통령께서 원칙에 입각해 단호하면서 절제된 대응을 한 점을 높이 평가한다"며 "남북관계를 근본적으로 해결해 나가려는 박 대통령의 비전이 실현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 간 개성공단 정상화와 이산가족 상봉 합의와 관련해선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남북 양측이 최근의 모멘텀을 살려 북핵 등 여러 분야에서도 건설적인 진전을 이뤄나가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한국 정부가 정치적 변수에 영향을 받지 않고, 대북 인도적 지원을 계속해 나가겠다는 원칙적 입장을 보여주고 있는 점 또한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한편 반 총장은 과거사 문제 등으로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동북아 지역 정세와 관련, "동북아 3개국인 중국, 일본, 한국 세 나라는 아시아지역에서 뿐 아니라 국가의 경제역량이나 국제정치적 지위에 있어서 아주 중요한 위치를 가지고 있다"며 "최근 역사 인식 문제라든지 다른 정치적인 이유로 긴장관계가 계속되고 있는 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반 총장은 일본을 겨냥, "정치 지도자들이 허심탄회하게 올바른 역사인식을 바탕으로 미래지향적으로 풀어나가야 된다"며 "이런 데에는 정치적인 지도자들의 결단이 필요하다. 그래야만 다른 나라들로부터도 존경과 신뢰를 받는 것이 아니냐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일본의 평화헌법 수정 움직임에 대해서도 "앞으로 역사를 어떻게 인식해서 올바른 역사가 미래 지향적으로 선린 국가관계를 유지할 수 있느냐, 이런 데에 대해 일본 정부 정치 지도자들이 아주 깊은 성찰과 국제적인 미래를 내다보는 비전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반 총장은 UN총장 임기가 끝난 뒤 차기 대선 출마 제안이 들어올 경우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시간 제약상의 이유로 답변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