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국제규범 합의만들고 지켜야 남북관계발전"

  

대통령회의01.jpg

                                                             [박 대통령, 수석비서관회의 주재 -  박근혜 대통령이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

                                                             참석, 현안에 대한 입장을 말하고 있다. 2013.7.8 ]

 

                                                                      수석비서관회의 주재…"합의 파기 재발 막는게 남북관계 발전위해 중요"

                                                                       "中企-청년층 '근로조건ㆍ요구수준ㆍ정보' 3대 미스매치 조속 해결하라"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은 8일 남북 관계에 언급, "앞으로 남북관계가 잘 성사되려면 상식과 국제적 규범에 맞는 합의를 만들고, 그렇게 만들어진 합의는 반드시 지켜져야 신뢰가 쌓이고 발전적 관계를 만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하고 "지난 주말 개성공단 관련 실무회담에서 남북간 합의가 이뤄져 우리 기업들의 완제품과 원ㆍ부자재 설비 등을 반출할 수 있게 돼 다행"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남아있을 개성공단에서의 후속조치들이 잘 이뤄지도록 관련기관이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또 "우리가 우리 기업의 자산을 보호하고 국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수고하고 합의를 깨는 것과 같은 잘못된 일들의 재발을 막는 것은 단지 개성공단 문제 해결에 국한되는게 아니라 앞으로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대통령회의02.jpg

 

이어 박 대통령은 일자리 문제에 대해 "중소기업은 25만명 구인난에 시달리고 청년실업자는 30만명을 넘는 심각한 미스매치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대졸 이상의 비경제 활동 인구가 300만명이 넘고 청년고용률은 40% 수준에 불과해 고급 노동력이 노동시장에 편입되지 못하는데, 그야말로 국가적 낭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25만명의 중소기업 부족 인력만 충원해도 고용률이 0.6% 상승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고용률 70% 로드맵에 담긴 청년-중소기업간 미스매치 해소방안을 조속히 시행할 필요가 있다"며 "양측이 평행선을 달리는 ▲근로조건 ▲요구수준 ▲정보의 3대 미스매치를 조속히 해결하라"고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식품안전사고에 대해 지난달 발표한 식품안전종합대책에 대한 점검과 보완을 지시하고, "특히 특정식품에서 불량식품이 적발됐을 때에는 신속하고 정확하게 업체를 밝혀서 소비자들의 혼란을 막고, 같은 식품을 제조한다는 이유만으로 성실한 업체들까지 피해가 돌아가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